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5.4℃
  • 서울 22.7℃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5.3℃
  • 박무광주 24.9℃
  • 박무부산 24.7℃
  • 흐림고창 25.6℃
  • 연무제주 29.9℃
  • 흐림강화 21.9℃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3.8℃
  • 흐림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3.2℃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생활

지방흡입 선호부위, 국가·인종따라 각기 달라

아시아는 '가느다란 허벅지' 가장 선호

지방흡입은 단순히 날씬해지는 시술을 넘어 체형을 디자인하는 치료로 자리잡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국가, 인종 등에 따라 선호되는 수술부위나 스타일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글로벌365mc인천병원 안재현 대표병원장의 도움말을 통해 지방흡입 글로벌 트렌드에 대해 알아본다.

아시아, ‘가느다란 허벅지’ 가장 선호

지방흡입은 전 세계적으로 표준화된 수술법으로 이뤄진다. 단, 이 수술이 ‘어느 부위’에 적용하느냐는 해당 국가의 이상적인 몸에 대한 기준에 따라 달라진다.

한국·일본·중국 등 아시아 국가는 ‘가능한 여리 여리하게’를 지향한다. 안 대표병원장은 “한국인은 작고 날씬한 체형을 유지하되 밋밋한 라인이 아닌 굴곡을 더한 몸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10년 전만해도 체중계 숫자만 적게 나가면 예쁜 몸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요즘에는 여기에 굴곡까지 더해야 하다 보니 몸매관리가 더 어려워진 상황이다. 이같은 상황에 지방흡입 수요가 커지는 추세다.

안 대표병원장은 “다이어트로 체구를 작게 만들 수는 있지만, 이때 허벅지나 팔뚝 등 특정 부위의 사이즈는 내 마음대로 줄이기 힘들다”며 “이는 대체로 유전적 성질을 타고 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럴 경우 지방흡입이 몸매를 다시 예쁘게 다듬는 역할을 한다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아시아 여성들은 허벅지 지방흡입을 가장 선호하는데, 이는 인종적 특성 탓이 크다. 아시아 여성은 백인·흑인 여성에 비해 허리는 날씬하지만 아랫배부터 허벅지까지 발달한 체형을 가진 경우가 많다. 이때 허벅지 부피는 크지만, 라인은 굴곡 없이 밋밋해 고민한다. 그래서 20~30대 젊은 여성들은 허벅지 지방흡입을 선호한다.

미국, 허벅지는 굵고 허리는 ‘개미처럼’

미국은 세계 최대 지방흡입 강국으로 꼽힌다. 현재도 1년에 약 26만 명이 지방흡입을 받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단, 미국의 지방흡입 트렌드는 한국과 대조적이다. 미국에서는 3년 전부터 허벅지는 굵고, 허리는 개미처럼 가느다랗게 만드는 ‘BBL(Brazilian butt lift)’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과장된 여성의 굴곡을 강조하는 만큼 이같은 수술법이 강세다. 아시아인이 선호하는 작은 엉덩이, 가느다란 허벅지는 ‘콤플렉스’로 여겨지기도 한다.

BBL은 지방흡입에 지방이식 과정을 더한 게 포인트다. 등·복부에서 지방을 최대한 흡입한 뒤, 이를 엉덩이와 골반에 다시 주입한다. 엉덩이 볼륨을 눈에 띄게 키우기 위해 상체의 지방을 대용량으로 흡입해야 볼륨을 키울 수 있다. 단, 허리라인은 이와 대조되도록 가늘게 만들어야 한다.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미국의 성형외과 의사들이 자신의 술기를 뽐내는 BBL 시술 전후와 과정을 쉽게 볼 수 있다.

아시아인·흑인보다 ‘백인’이 회복 빠른 이유 

아시아인, 흑인, 백인이 같은 날 같은 부위에 동일한 양의 지방을 흡입했다고 가정해보자. 이때 회복이 가장 빠른 인종은 높은 확률을 백인일 것이다. 

이는 유전적으로 타고난 살성 덕분이다. 살성이란 살갗의 성질과 탄성을 의미한다. 살성에 따라 상처가 빨리 아물고 흉이 사라지는데 흑인이 가장 좋고, 그 다음으로 동양인, 백인 순으로 살성이 좋다.

아시아인이나 흑인은 피부조직이 치밀한 편이고, 살성이 가장 좋은 흑인은 켈로이드에도 취약한 편이다. 반대로 백인은 살성이 나빠 피부의 힘이 떨어지는 편인데, 이같은 성질은 지방흡입이나 미용성형에는 유리할 수 있다.

지방흡입 시 동양인이나 흑인의 경우 조직이 치밀한 편이라 수술이 까다롭다. 지방세포에 섬유질이 많고, 피부와 타이트하게 붙어있다.

수술 고객도 수술 후 조직손상의 흔적을 쉽게 느낀다. 심한 바이오본드, 피부가 강하게 당겨지는 느낌 등이 포함된다. 반면 백인은 이같은 문제에서 다소 자유롭다. 피부와 지방조직이 유착된 힘이 애초에 크지 않아 지방세포를 흡입한 뒤에는 상대적으로 회복이 빠른 편이다.

안재현 대표병원장은 “지방흡입은 세계적으로 몸매를 다시 디자인할 수 있는 유일한 비만치료법”이라며 “단, 지방흡입 시 체형, 인종, 피부 살성 차이는 시술 후 회복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수술에 앞서 집도의와 충분히 상담한 뒤 자신의 상황에 맞도록 수술계획을 세운다면 보다 만족도 높은 몸매 개선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의약/건강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디치과, 서양화가 오시수 개인전 개최
유디치과는 독립적 형태의 미술 갤러리 ‘유디갤러리’가 리뉴얼로 새롭게 단장을 마친 가운데, 맑고 투명한 색채로 자연의 모습을 그리는 서양화가 오시수 작가의 개인전을 3월 18일까지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생-어울림'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회는 작가가 자연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오시수 작가는 물감의 번짐을 표현하는 수채화 기법, 유성펜으로 점을 찍는 점묘법을 함께 사용해 독창적인 기법으로 표현했다. 동백섬을 그린 작품에서는 동백꽃을 수채화 물감으로 맑게 그려냈고, 섬의 모습은 점을 하나하나 찍어 표현해 고향인 해남에 대한 향수를 표현했다. 점의 밀도를 이용한 명암 대비와 수채화 전문 용지인 아르쉬지의 질감을 살려 돌의 거친 표면을 표현한 부분이 눈길을 끌고 있으며 호박·장미꽃 등 자연물은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배경은 강렬한 색감으로 대비를 주어 신비롭고 몽환적인 느낌을 준다. 이번 전시회를 개최하는 오시수 작가는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회화학과를 졸업하고 20회의 개인전을 비롯해 '한국수채화협회전', '서울미술관 기획 현대작가 15인전' 등 300여 회의 초대전 등 다수의 전시회를 통해 자신만의 작품 색깔을 구축해 온 바 있다. 오

생활

더보기
지방흡입 선호부위, 국가·인종따라 각기 달라
지방흡입은 단순히 날씬해지는 시술을 넘어 체형을 디자인하는 치료로 자리잡고 있다. 흥미로운 것은 국가, 인종 등에 따라 선호되는 수술부위나 스타일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글로벌365mc인천병원 안재현 대표병원장의 도움말을 통해 지방흡입 글로벌 트렌드에 대해 알아본다. 아시아, ‘가느다란 허벅지’ 가장 선호 지방흡입은 전 세계적으로 표준화된 수술법으로 이뤄진다. 단, 이 수술이 ‘어느 부위’에 적용하느냐는 해당 국가의 이상적인 몸에 대한 기준에 따라 달라진다. 한국·일본·중국 등 아시아 국가는 ‘가능한 여리 여리하게’를 지향한다. 안 대표병원장은 “한국인은 작고 날씬한 체형을 유지하되 밋밋한 라인이 아닌 굴곡을 더한 몸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10년 전만해도 체중계 숫자만 적게 나가면 예쁜 몸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요즘에는 여기에 굴곡까지 더해야 하다 보니 몸매관리가 더 어려워진 상황이다. 이같은 상황에 지방흡입 수요가 커지는 추세다. 안 대표병원장은 “다이어트로 체구를 작게 만들 수는 있지만, 이때 허벅지나 팔뚝 등 특정 부위의 사이즈는 내 마음대로 줄이기 힘들다”며 “이는 대체로 유전적 성질을 타고 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럴

복지

더보기
유디치과, 포항 지역에서 의료봉사 실시
유디치과는 지난 22~23일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에 위치한 새마을운동발상지운동장에서 지역 어르신 및 마을주민 50여 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나눔진료 '희망치아건강' 캠페인을 열고 농촌재능나눔 의료봉사를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진세식 유디치과협회 협회장을 비롯해 파주유디치과의원, 대구성서유디치과의원, 포항유디치과의원 등 각 지역의 의료진 및 봉사자 20여 명이 참여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유디치과가 후원한 '농촌재능나눔 활동지원사업’ 행사는 재능나눔을 통해 농촌 주민들의 복지서비스를 확대하고, 더 따뜻한 지역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진행하는 행사다. 이날 의료봉사에 참여한 의료진은 포항시 지역주민 50여 명을 대상으로 유디덴탈버스를 활용한 구강검진 및 예방진료, 어르신들의 틀니 점검 및 세척 등을 진행했다. 또한 평소에도 구강건강을 지킬 수 있게 구강관리용품 및 틀니관리세트 총 200개를 증정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감염 예방을 위해 사전 마스크 착용과 수시 체온 검사, 덴탈버스 내·외부 수시 소독 등 정부지침 준수와 철저한 방역 활동을 통해 의료진 및 봉사자를 비롯해 지역주민의 안전을 최우선 고려해 진행됐다.